마스크 시장질서 교란행위 적극대응…확진자 개인정보 유출 엄정대처

병원 등 종사자 중 최근 중국 방문자, 입국 후 14일간 업무배제 권고

가 -가 +

김정화
기사입력 2020-02-03 [13:02]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설 연휴 등을 맞아 중국을 방문한 각종 시설 종사자를 통한 감염 우려를 걱정하는 여론이 있다는 점을 고려, 병원 간병인 등 다중이용시설 종사자 중 최근 중국 방문자에 대한 지침을 각 단체·기관·지자체 등을 통해 통보했다고 31일 밝혔다.

 

최근 중국 후베이성(우한 지역)을 방문한 종사자의 경우 입국 후 14일간 업무 배제를 하고, 그 외 중국을 방문한 종사자에 대해서도 가급적 동일한 조치를 권고하는 내용과 함께, 종사자 등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고 불필요한 외부인 출입을 자제하는 등이 주요 내용이다.

 

▲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이 31일 세종3 브리핑실에서 중앙사고수습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


이러한 지침은 노인, 아동, 장애인, 영유아 등의 기관·지자체·협회 등을 통해 배포됐으며,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이행상황을 관리·감독(모니터링)하는 한편 범정부적으로 지침을 공유하고 확산할 계획이다.

 

또한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발병 이후 마스크 등 관련 용품의 판매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매점매석 등 시장질서 교란 행위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며, 31일부터 부처 합동으로 마스크 생산·유통단계 현장점검 등을 실시한다.

 

아울러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은 2월부터 외국인 다수를 고용하거나 왕래가 잦아 감염병 등에 취약할 수 있는 건설·제조·서비스 사업장에 마스크 72만 개를 지원할 예정이다.

 

어제(30일) 확진자와 관련된 개인정보 문건이 온라인 상에서 유출·확산돼 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며, 추후 이와 같은 개인정보 유출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대처할 계획이다.

 

한편, 입국 우한 교민의 이송·격리와 관련해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이들과 가족의 인권 및 사생활이 침해되지 않도록 취재와 보도에 신중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정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