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격리의료폐기물 특별관리 대책 시행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자가격리자 등 발생 폐기물 안전처리 -

가 -가 +

김정화
기사입력 2020-02-05 [10:32]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지난 1월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자가격리자 등으로부터 발생하는 격리의료폐기물에 대한 특별관리대책을 수립・시행하고 있으며 상황실을 운영하여 신속한의료폐기물 처리를 위한 행정지원에 나서고 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격리의료폐기물 특별관리 대책'에 따르면 자가격리 대상자는 관할 보건소에 연락하여 키트(kit, 전용봉투 및 소독약품)를 무상제공 받아 발생되는 폐기물을 전량 소독처리 후 전용봉투에 담은 뒤 쓰레기 종량제 봉투에 2중 밀봉하여 보관한다.

 

이후 검사결과 ▲음성으로 판정되면 관할 보건소는청소부서에 연락, 청소부서는 생활폐기물로 수거해 처리하며, ▲양성으로 판정되면 관할 보건소는 의료폐기물 수집・운반업체에 연락, 의료폐기물 수집·운반업체에서 당일 수거·처리・소각해 폐기물로 인한 감염 가능성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병원에서 발생한 ▲확진자의 폐기물도 소독한 뒤 2중 밀폐한 전용용기에 담아 배출하면 의료폐기물 수집·운반업체에서는 당일 반출・처리・소각할(최대 9일 단축)방침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 폐기물의 안전하고 신속한 처리를 위해 각 구·군 청소행정(자원순환)부서와 보건소 간 긴밀한 업무협조와 비상연락망을 통해폐기물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정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