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16일 현재 소상공인 긴급생활안정자금 21억원 풀었다

- 3970건 중 2157건 지급...매출증빙 구비서류 누락건 ‘보완 요청’ 중

가 -가 +

김정화
기사입력 2020-04-16 [15:44]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이달 6일부터 시작한 코로나19 긴급생활안정자금 지원사업의 소상공인분야에 16일 21억 5700만원을 신속히 지급했다.

 

현재까지 3천970건이 접수되고 2천157건에 대해 지급완료한 상태다. 나머지 1천813건은 구비서류 누락 건으로 이중 매출증빙서류 누락이 대부분이다.

 

이에 시는 긴급생활안정자금 신속집행과 구비서류 보완요청 등 2가지 업무로 나눠 동시에 진행 중이다.

 

소상공인 지원대상은 충남도 내 주소를 두고, 충남도 내 영업장을둔 자로2019년 연매출액 3억원 이하이면서 2019년 3월 대비 올해 3월 매출감소액이 20% 이상 되는 소상공인으로 매출증빙서류는 필수구비 사항이다.

 

보다 자세한 구비서류 등은 아산시청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비상경제대책본부를 가동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들에게 초점을 맞춰 경제상황을 엄중히 살펴보고 있다”며 “지체 없는 긴급생활안정자금 지원을 위해 가용인원 총동원으로 휴일도 잊은 채 서류검토와 함께 구비서류 보완요청을 일일이 전화하고 있는 상황으로 기본적인 사항은 반드시 시 홈페이지를 참고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정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티뉴스. All rights reserved.